Logo

9인치 롱보드를 힘들이지 않고 자유자재로 라이딩하는 우아한 효주 씨의 모습은 지금껏 보지 못한 색다른 우아함이었습니다. 그녀는 그녀의 스케이트 라이딩을 “롱보드 댄싱”으로 불렀는데요, 우아하게 스케이트보드를 타는 그녀의 유니크한 스타일은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고 오십만 명이 넘는 팔로워들이 그녀의 인스타그램을 팔로워하고 있습니다.

신기하게도 그녀의 계정에는 롱보드 영상이 포스팅되어 있지만 그녀는 한국 뷰티 아이콘이 되었습니다. “저의 패션 센스는 롱보드를 타는 커뮤니티를 대표하지 않아요”라고 말한 그녀는 왜 그녀의 아웃핏이 그들 사이에서 눈에 띄는지 설명하였습니다. 평범하고 일반적인 체크 팬츠 수트와 밝은 컬러의 튤 스커트를 매치한 그녀의 아웃핏을 보고 동의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CK Magazine

센세이션한 스케이팅과 함께 콜라보레이션을 한 Charles & Keith 2019 SS 컬렉션을 확인해보세요. 스타일리시한 스니커즈를 신고 맨해튼 비치와 캘리포니아에서 라이딩하며 그녀만의 퍼스널 스타일과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나눈 인터뷰를 만나보세요.

Hero CK Magazine

안녕하세요 효주 씨, 효주 씨의 롱보드 영상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는데요. 롱보드를 어떻게 시작하셨는지 그리고 가장 즐겨 하시는 스포츠는 무엇인가요?

저는 직장생활을 하던 중 반복되고 지루한 일상을 벗어나고자 활동적인 취미를 찾던 중에 우연하게 롱보드 영상을 보게 됐어요.

평상시 운동에 전혀 관심이 없었는데 롱보드만큼은 전혀 운동처럼 느껴지지 않았고 하나의 놀이처럼 보였어요. 자전거도 못 타는 저는 평소 자동차를 탈 때 말고는 걷는 속도보다 빠르게 바람을 맞으며 거리를 다녀본 적이 없었어요. 속도를 내며 기술을 연습할 때면 회사에서 받은 스트레스는 전부 잊고 오로지 보드에만 집중할 수 있어서 더 열심히, 더 재밌게 빠져서 탈 수 있었어요.

그리고 아직까지도 롱보드를 처음 탔을 때를 기억하면 그 느낌은 너무 신선한 경험이었어요.

벨기에, 파리, 대만 그 외에 다양한 곳에서 롱보드를 타신 걸로 알고 있어요. 그런데 엘에이에서 타는 롱보드를 좋아한다고 들었는데 그 이유가 무엇인가요?

엘에이에 처음 가서 해안가 자전거 길을 따라서 라이딩 했었는데 그때의 그 느낌이 너무 좋았어요. 너무 좋은 날씨에, 얼굴에는 여유가 넘쳐있고 저 말고도 많은 롱 보더, 스케이트 보더, 롤러 스케이터, 인라인 스케이터들이 있어서 부담스러운 시선을 받지 않고 자연스럽게 그 안에 녹아들어 보드를 탈 수 있는 분위기가 좋았던 것 같아요. 긍정적인 바이브 느낄 수 있었고 에너지가 넘치는 도시였어요.

팔로워들은 롱보드를 타는 효주 씨의 스킬뿐만 아니라 아웃핏에도 마음을 사로잡혔는데요. 어떻게 퍼스널 스타일을 표현하고 유니크하게 매치하시나요?

저의 패션 스타일은 롱보드를 타는 커뮤니티를 대표하지 않아요. 아마도 기존에 보드를 타는 사람들의 패션과 많이 달라서 신기해 보였던 것 같아요. 제가 처음 롱보드를 탈 때는 세계적인 스케이트 보더들의 패션에서 넘어온 것이 대부분이었어서 보이시한 스타일이 많았었어요.

하지만 롱보드 댄싱은 스케이트보드와 장르가 달라서 그렇게 입어야 할 이유가 없었죠. 그래서 저는 댄싱을 할 때 좀 더 효과적으로 보일 수 있는 옷들을 입기 시작했어요. 몸 선이 좀 더 잘 보일 수 있는 타이트한 팬츠나 스핀을 돌 때 펄럭이는 효과로 동작을 더 극대화할 수 있는 셔츠나 플레어 스커트 같은 옷들을 입어요.

스케이팅에 대한 앞으로의 계획은 어떻게 되시나요? 롱보드를 탈 때 완성하고 싶은 기술이나 배우고 싶은 스케이팅이 있으신가요?

요즘엔 롤러스케이트도 재밌게 타고 있어요. 롱보드와 롤러스케이트가 기술을 만들고 익히는데 서로 영감을 많이 줘요. 몸을 쓰는 기술 중에 비슷한 점도 많은 것 같아 연습하는 데에 있어 도움이 많이 돼요. 롤러스케이트로 제가 갖게 된 첫 번째 목표는 롱보드 타고 다니는 것처럼 자유롭게 롤러스케이트를 타고 해외여행을 다니며 제가 좋아하는 도시들의 거리를 마음껏 달리고 싶어요.

Logo

9인치 롱보드를 힘들이지 않고 자유자재로 라이딩하는 우아한 효주 씨의 모습은 지금껏 보지 못한 색다른 우아함이었습니다. 그녀는 그녀의 스케이트 라이딩을 “롱보드 댄싱”으로 불렀는데요, 우아하게 스케이트보드를 타는 그녀의 유니크한 스타일은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고 오십만 명이 넘는 팔로워들이 그녀의 인스타그램을 팔로워하고 있습니다.

신기하게도 그녀의 계정에는 롱보드 영상이 포스팅되어 있지만 그녀는 한국 뷰티 아이콘이 되었습니다. “저의 패션 센스는 롱보드를 타는 커뮤니티를 대표하지 않아요”라고 말한 그녀는 왜 그녀의 아웃핏이 그들 사이에서 눈에 띄는지 설명하였습니다. 평범하고 일반적인 체크 팬츠 수트와 밝은 컬러의 튤 스커트를 매치한 그녀의 아웃핏을 보고 동의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CK Magazine

센세이션한 스케이팅과 함께 콜라보레이션을 한 Charles & Keith 2019 SS 컬렉션을 확인해보세요. 스타일리시한 스니커즈를 신고 맨해튼 비치와 캘리포니아에서 라이딩하며 그녀만의 퍼스널 스타일과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나눈 인터뷰를 만나보세요.

CK Magazine

안녕하세요 효주 씨, 효주 씨의 롱보드 영상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는데요. 롱보드를 어떻게 시작하셨는지 그리고 가장 즐겨 하시는 스포츠는 무엇인가요?

저는 직장생활을 하던 중 반복되고 지루한 일상을 벗어나고자 활동적인 취미를 찾던 중에 우연하게 롱보드 영상을 보게 됐어요.

평상시 운동에 전혀 관심이 없었는데 롱보드만큼은 전혀 운동처럼 느껴지지 않았고 하나의 놀이처럼 보였어요. 자전거도 못 타는 저는 평소 자동차를 탈 때 말고는 걷는 속도보다 빠르게 바람을 맞으며 거리를 다녀본 적이 없었어요. 속도를 내며 기술을 연습할 때면 회사에서 받은 스트레스는 전부 잊고 오로지 보드에만 집중할 수 있어서 더 열심히, 더 재밌게 빠져서 탈 수 있었어요.

그리고 아직까지도 롱보드를 처음 탔을 때를 기억하면 그 느낌은 너무 신선한 경험이었어요.

벨기에, 파리, 대만 그 외에 다양한 곳에서 롱보드를 타신 걸로 알고 있어요. 그런데 엘에이에서 타는 롱보드를 좋아한다고 들었는데 그 이유가 무엇인가요?

엘에이에 처음 가서 해안가 자전거 길을 따라서 라이딩 했었는데 그때의 그 느낌이 너무 좋았어요. 너무 좋은 날씨에, 얼굴에는 여유가 넘쳐있고 저 말고도 많은 롱 보더, 스케이트 보더, 롤러 스케이터, 인라인 스케이터들이 있어서 부담스러운 시선을 받지 않고 자연스럽게 그 안에 녹아들어 보드를 탈 수 있는 분위기가 좋았던 것 같아요. 긍정적인 바이브 느낄 수 있었고 에너지가 넘치는 도시였어요.

팔로워들은 롱보드를 타는 효주 씨의 스킬뿐만 아니라 아웃핏에도 마음을 사로잡혔는데요. 어떻게 퍼스널 스타일을 표현하고 유니크하게 매치하시나요?

저의 패션 스타일은 롱보드를 타는 커뮤니티를 대표하지 않아요. 아마도 기존에 보드를 타는 사람들의 패션과 많이 달라서 신기해 보였던 것 같아요. 제가 처음 롱보드를 탈 때는 세계적인 스케이트 보더들의 패션에서 넘어온 것이 대부분이었어서 보이시한 스타일이 많았었어요.

하지만 롱보드 댄싱은 스케이트보드와 장르가 달라서 그렇게 입어야 할 이유가 없었죠. 그래서 저는 댄싱을 할 때 좀 더 효과적으로 보일 수 있는 옷들을 입기 시작했어요. 몸 선이 좀 더 잘 보일 수 있는 타이트한 팬츠나 스핀을 돌 때 펄럭이는 효과로 동작을 더 극대화할 수 있는 셔츠나 플레어 스커트 같은 옷들을 입어요.

스케이팅에 대한 앞으로의 계획은 어떻게 되시나요? 롱보드를 탈 때 완성하고 싶은 기술이나 배우고 싶은 스케이팅이 있으신가요?

요즘엔 롤러스케이트도 재밌게 타고 있어요. 롱보드와 롤러스케이트가 기술을 만들고 익히는데 서로 영감을 많이 줘요. 몸을 쓰는 기술 중에 비슷한 점도 많은 것 같아 연습하는 데에 있어 도움이 많이 돼요. 롤러스케이트로 제가 갖게 된 첫 번째 목표는 롱보드 타고 다니는 것처럼 자유롭게 롤러스케이트를 타고 해외여행을 다니며 제가 좋아하는 도시들의 거리를 마음껏 달리고 싶어요.

Logo Hero

9인치 롱보드를 힘들이지 않고 자유자재로 라이딩하는 우아한 효주 씨의 모습은 지금껏 보지 못한 색다른 우아함이었습니다. 그녀는 그녀의 스케이트 라이딩을 “롱보드 댄싱”으로 불렀는데요, 우아하게 스케이트보드를 타는 그녀의 유니크한 스타일은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고 오십만 명이 넘는 팔로워들이 그녀의 인스타그램을 팔로워하고 있습니다.

신기하게도 그녀의 계정에는 롱보드 영상이 포스팅되어 있지만 그녀는 한국 뷰티 아이콘이 되었습니다. “저의 패션 센스는 롱보드를 타는 커뮤니티를 대표하지 않아요”라고 말한 그녀는 왜 그녀의 아웃핏이 그들 사이에서 눈에 띄는지 설명하였습니다. 평범하고 일반적인 체크 팬츠 수트와 밝은 컬러의 튤 스커트를 매치한 그녀의 아웃핏을 보고 동의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CK Magazine

센세이션한 스케이팅과 함께 콜라보레이션을 한 Charles & Keith 2019 SS 컬렉션을 확인해보세요. 스타일리시한 스니커즈를 신고 맨해튼 비치와 캘리포니아에서 라이딩하며 그녀만의 퍼스널 스타일과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나눈 인터뷰를 만나보세요.

안녕하세요 효주 씨, 효주 씨의 롱보드 영상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는데요. 롱보드를 어떻게 시작하셨는지 그리고 가장 즐겨 하시는 스포츠는 무엇인가요?

저는 직장생활을 하던 중 반복되고 지루한 일상을 벗어나고자 활동적인 취미를 찾던 중에 우연하게 롱보드 영상을 보게 됐어요.

평상시 운동에 전혀 관심이 없었는데 롱보드만큼은 전혀 운동처럼 느껴지지 않았고 하나의 놀이처럼 보였어요. 자전거도 못 타는 저는 평소 자동차를 탈 때 말고는 걷는 속도보다 빠르게 바람을 맞으며 거리를 다녀본 적이 없었어요. 속도를 내며 기술을 연습할 때면 회사에서 받은 스트레스는 전부 잊고 오로지 보드에만 집중할 수 있어서 더 열심히, 더 재밌게 빠져서 탈 수 있었어요.

그리고 아직까지도 롱보드를 처음 탔을 때를 기억하면 그 느낌은 너무 신선한 경험이었어요.

벨기에, 파리, 대만 그 외에 다양한 곳에서 롱보드를 타신 걸로 알고 있어요. 그런데 엘에이에서 타는 롱보드를 좋아한다고 들었는데 그 이유가 무엇인가요?

엘에이에 처음 가서 해안가 자전거 길을 따라서 라이딩 했었는데 그때의 그 느낌이 너무 좋았어요. 너무 좋은 날씨에, 얼굴에는 여유가 넘쳐있고 저 말고도 많은 롱 보더, 스케이트 보더, 롤러 스케이터, 인라인 스케이터들이 있어서 부담스러운 시선을 받지 않고 자연스럽게 그 안에 녹아들어 보드를 탈 수 있는 분위기가 좋았던 것 같아요. 긍정적인 바이브 느낄 수 있었고 에너지가 넘치는 도시였어요.

팔로워들은 롱보드를 타는 효주 씨의 스킬뿐만 아니라 아웃핏에도 마음을 사로잡혔는데요. 어떻게 퍼스널 스타일을 표현하고 유니크하게 매치하시나요?

저의 패션 스타일은 롱보드를 타는 커뮤니티를 대표하지 않아요. 아마도 기존에 보드를 타는 사람들의 패션과 많이 달라서 신기해 보였던 것 같아요. 제가 처음 롱보드를 탈 때는 세계적인 스케이트 보더들의 패션에서 넘어온 것이 대부분이었어서 보이시한 스타일이 많았었어요.

하지만 롱보드 댄싱은 스케이트보드와 장르가 달라서 그렇게 입어야 할 이유가 없었죠. 그래서 저는 댄싱을 할 때 좀 더 효과적으로 보일 수 있는 옷들을 입기 시작했어요. 몸 선이 좀 더 잘 보일 수 있는 타이트한 팬츠나 스핀을 돌 때 펄럭이는 효과로 동작을 더 극대화할 수 있는 셔츠나 플레어 스커트 같은 옷들을 입어요.

스케이팅에 대한 앞으로의 계획은 어떻게 되시나요? 롱보드를 탈 때 완성하고 싶은 기술이나 배우고 싶은 스케이팅이 있으신가요?

요즘엔 롤러스케이트도 재밌게 타고 있어요. 롱보드와 롤러스케이트가 기술을 만들고 익히는데 서로 영감을 많이 줘요. 몸을 쓰는 기술 중에 비슷한 점도 많은 것 같아 연습하는 데에 있어 도움이 많이 돼요. 롤러스케이트로 제가 갖게 된 첫 번째 목표는 롱보드 타고 다니는 것처럼 자유롭게 롤러스케이트를 타고 해외여행을 다니며 제가 좋아하는 도시들의 거리를 마음껏 달리고 싶어요.

SHOP THE STORY